바로가기

녹색성장 KOREA,폐자원의 재활용,폐기물의 에너지화,폐기물의 효율적인 관리로 환경보전과 삶의 질을 추구합니다.


자원순환소식

자원순환정보 > 자원순환소식

한국폐기물협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.한국폐기물협회는 폐기물분야의 발전을 도모하고 환경보전 및 녹색성장에 기여하는데 앞장 섭니다.

글제목 [보도] 환경부 장관, 대형마트에서 과대포장 현장점검 시상내역 94
시상내역 2020-09-29 글쓴이 김태호
시상내역

▷ 서울 송파구 롯데마트 송파점 방문, 추석 선물세트 등 과대포장 점검 및 롯데마트 관계자 자발적 감량에 대한 현장의견 청취

▷ 비닐 등 포장폐기물 감축을 위해 소비자와 업계에 동참 요청

 

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추석을 앞둔 9월 28일 오전 과대포장 제품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 송파구 롯데마트 송파점을 방문하여, 비닐 등 재포장 제품과 추석 선물세트 과대포장 여부를 점검하고, 롯데마트 관계자로부터 자발적 감량 활동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.


이날 현장점검은 늘어나는 1회용 포장재 등 폐기물 감축을 위한 다각도의 정부 대책이 연이어 발표된 후, 현장에서의 이행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개선된 사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됐다.


앞서 환경부는 9월 들어 합성수지 재질의 재포장 줄이기, 생산-유통-소비 전과정에서 폐기물 발생을 감축하기 위한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, 분리배출을 쉽게 하도록 재질 중심에서 배출방법 중심으로 분리배출 표시 개선 등을 역점 추진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.


조명래 장관은 이 자리에서 롯데마트 관계자로부터 포장재 감축을 위한 자발적 활동 사례 등 현장의견을 듣고, 환경부도 산업계의 자발적인 노력을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.


롯데마트는 환경부가 지정하는 녹색매장 454곳 가운데 대형 유통사로는 가장 많은 90곳을 운영하고 있다. 또한, 비닐쇼핑백과 속비닐 등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줄여 왔으며, 2025년까지 비닐·플라스틱을 50% 감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.


환경부는 지난 9월 4일 롯데마트 등 유통·제조·수입업계 10개사*, 9월 21일에는 식품기업 23개사**와 자발적 협약을 체결하고 과도한 포장재 줄이기에 나서고 있다.


* 유통업계 3개사 : 이마트, 홈플러스, 롯데마트, 제조·수입업계 7개사 : 아모레퍼시픽, LG생활건강, 애경, 유한킴벌리, 한국피앤지, 로레알 코리아, 헨켈홈케어코리아 


** 라면류 4개사 : 농심, 삼양식품, 오뚜기라면, 팔도, 제과류 4개사 : 롯데제과, 오리온, 크라운제과, 해태제과, 유제품·음료류 8개사 : 남양유업, 동서식품, 롯데칠성음료, 매일유업, 빙그레, 삼육식품, 서울우유, 정식품, 장류·두부류·기타 7개사 : 대상, 사조대림, 샘표식품, 씨제이제일제당, 오뚜기, 풀무원, 한국인삼공사


조명래 장관은 롯데마트의 자발적 노력을 고무적으로 평가하고, 포장폐기물 감축을 위해서는 업계와 소비자의 동참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,


"업계에서는 포장을 간소화한 제품을 더 많이 생산해 유통하고, 소비자들께서는 포장재를 줄인 제품을 구매하고 사용한 포장재는 올바르게 분리배출 하는 등 친환경 소비생활을 실천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"라고 말했다.

 

붙임 명절에 많이 발생하는 쓰레기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.  끝.

 

  • 목록